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8℃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1.1℃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닫기

미디어 이슈

전체기사 보기
1분뉴스

김포시,  “평화가 미래다” 한강하구 평화의 물길 열렸다 ​

한국전쟁 이후 최초 염하수로 민간선박 자유항행 

배명희 기자

13일 김포시가 통일부와 공동 주최로 ‘2021 평화의 물길열기 염하수로 항행’ 행사를 개최했다. 항행구간은 김포시 대명항에서 한강하구 중립수역 500m 전방까지 왕복 32km 구간으로 중립수역 내에 있는 유도(留島 머무르섬)가 바로 보이는 곳까지이다. 이날 항행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정하영 김포시장,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 김주영 국회의원, 박상혁 국회의원과 김만기 국방부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민간선박이 강화대교를 지나 염하수로를 항행한 것은 한국전쟁 이후 처음 있는 일로 매우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항행에는 40톤급 74인승 민간선박이 이용됐으며 김포시의 행정선과 해병대 제2사단의 인솔에 따라 병인양요, 신미양요 당시 격전지였던 김포 덕포진과 강화 광성보를 지나 강화대교를 거쳐 중립수역 500m 전방에 도달했다. 지난 70여 년 간 들어갈 수 없었던 중립수역 항행의 의미를 알았는지 참석자들을 태운 배는 강화대교 교각을 한 번에 통과하지 못하고 물때를 기다렸다 지난 뒤 중립수역을 향해 나아갔다. 항행선박은 유도가 바라보이는 중립수역 500m 전방에 멈춘 뒤 평화의 물길열기 염하수로 항행을 기념하면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정하영 김포시장 등 탑승자들이